사찰소개

지리산 동쪽 기슭의 대원사

경남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 지리산 동쪽 기슭의 대한불교조계종 제 12교구 해인사의 말사입니다. 신라 진흥왕 5년(548) 연기조사에 의해 창건되었습니다. 창건 당시의 이름은 평원사였으나 임진왜란 때 전소되었으며, 그 후 조선 숙종11년(1685)에 중창하여 대원암이라 했다가 고종 27년(1890)에 재중창하여 대원사가 되었습니다.1948년 여순 반란 사건 당시 진압군에 의해 전소되었습니다. 1955년 9월 비구니 법일스님이 주지로 부임하여 중창 불사를 하여 현재의 가람이 되었습니다.

현재 석탑을 모신 사리전은 비구니 스님들의 참선 정진 수행도량으로 통국제일의 선원입니다. 보물로는 자장율사가 조성한 다층석탑이 있으며 부처님 전신사리 56과가 봉안되어 있습니다. 탑의 높이는 6.6m며 화강암으로 보물 제1112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 신중도와 반자도 유형문화재로 등록되어 있으며, 대원사 자체가 경남전통사찰 제 81호로 등록, 대원사 계곡은 지방문화재 114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동국 제일의 참선 도량 대원사는 매년 여름과 겨울 안거 기간 중 수십 명의 비구니 스님들이 정진해 불교인들에게는 선원으로 유명한 곳이지만, 일반인들에게는 대원사 주변의 절경으로 더욱 이름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특히 대원사 입구 주차장에서 대원사에 이르는 약 2km의 계곡은 산이 높고 물이 맑으며, 바위 틈 사이로 뿜어내는 물과 괴암의 모습이 매우 아름다운 곳입니다. 또한 대원사로 가는 길 주변에는 금강송(강손, 춘양목)이라 불리는 아름드리 소나무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어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더 할 수없는 청량감을 선사해 주고 있습니다.